환자중심의 자연친화적 글로벌 병원 조선대학교병원은 더욱 질 높은 의료서비스로 여러분의 건강과 행복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병원소식

작성자
조선대학교병원
등록일
2021.01.05
조회
949

광주지역 최초 ‘최소침습 대동맥판막 치환술’ 성공... 흉부외과 정재한 교수 수술팀

글 상세보기
첨부파일

광주지역 최초 최소침습 대동맥판막 치환술’ 성공...

흉부외과 정재한 교수 수술팀

 - 회복 빠르고 통증 및 수술 흉터 훨씬 적어


조선대학교병원 흉부외과 정재한 교수.jpg

                   [흉부외과 정재한 교수]


조선대병원(병원장 정종훈) 흉부외과 정재한 교수 수술팀이 20년 12월 16일 광주지역 최초로 앞 가슴뼈를

열지 않고, 새 판막으로 교체해주는 ‘최소침습 대동맥판막 치환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했다.


올해로 77세를 맞은 양OO(여)씨는 평소 조금만 걸어도 가슴이 답답하자 조선대병원을 찾았고, 검사 결과

‘중증 대동맥판막협착증’ 판정을 받았다.


대동맥판막협착증은 나이가 들면서 심장의 대동맥판막이 석회화돼 제 기능을 못하게 되는 질환이며,

중증 대동맥판막협착증은 치료를 하지 않으면 2년 내에 사망할 확률이 50%에 달하고 돌연사의 위험이

높기 때문에 치료가 꼭 필요하다.


정재한 교수팀은 환자가 고령임을 고려해 염증의 위험을 최소화하고 수술 후 회복이 빠르며, 수술 흉터가

적은 최소침습 대동맥판막 치환술을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2시간가량의 수술은 성공적이었고, 수술 후 6일 만에 퇴원한 환자와 가족은 “회복이 빠르고 생각보다

통증이 없어 놀랐다”며 “나이가 좀 있어서 걱정이었는데 수술 받기를 잘했다”고 고마워했다.


수술을 집도한 정재한 교수는 “앞으로도 신 의료기법을 적극적으로 도입함으로써 지역사회에서도 편하게

최신 의료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20210105 광주지역 최초 최소침습 대동맥 판막 치환술 성공... 흉부외과 정재한 교수 수술팀1.png                       20210105 광주지역 최초 최소침습 대동맥 판막 치환술 성공... 흉부외과 정재한 교수 수술팀2.jpg

  [통상적인 방법의 대동맥판막치환술(AVR)]                  [우측 갈비뼈 사이 절개를 통한 대동맥판막치환술(RAT AV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