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중심의 자연친화적 글로벌 병원 조선대학교병원은 더욱 질 높은 의료서비스로 여러분의 건강과 행복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병원소식

작성자
조선대학교병원
등록일
2020.03.05
조회
1524

코로나19 사투 속, 조선대병원에 후원 손길 잇따라

글 상세보기
첨부파일

코로나19 사투 속, 조선대병원에 후원 손길 잇따라


선별진료소.JPG


광주·전남은 물론 대구·경북 지역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해 사투를 벌이고 있는 조선대병원(병원장 정종훈)을

위한 후원의 손길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 28일(금) 복지가라고 밝힌 한 시민은 광주 동구청을 통해 코로나19 차단을 위해 밤낮없이 고생하는 의료진을

위해 바나나·귤 등 과일 3박스를 선물했다.


또한 지역 종교계와 커피업계는 조선대병원 국가지정 음압입원병동, 응급의료센터, 선별문진소, 선별진료소 등에서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교직원을 위한 음료를 기증했다.


선별문진소.JPG  국가지정음압입원병동.JPG


4일 저녁, 광주 광산구에 위치한 ‘닥터찰스(대표자 류환욱)’는 조선대병원 의료진을 응원하는 문구가 적힌 커피

100세트를 전달했다.


앞선 3일, 천주교광주대교구청(대주교 김희중)은 조선대병원 가톨릭 교우회장(마취통증의학과 소금영 교수)을

통해 건강음료 200세트를 전달하며, “코로나19 지역감염이 확산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 하고 있는 조선대병원

모든 의료진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보안요원.JPG  주차관리.JPG


이와 함께 광주 동명동 소재 ‘털보의 커피놀이터(대표자 최영진)’는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될 때까지 조선대병원

응급의료센터 및 국가지정 음압입원병동 등에서 사투를 벌이는 의료진에게 700잔 분량의 커피를 매주 한 차례씩 

제공하겠다고 밝혀 따뜻한 정을 느낄 수 있었다.


최영진 대표는 “이번 사태로 인해 지역 경제가 많이 위축되었지만, 코로나19 환자 치료와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해

고생하는 조선대병원 의료진 모두에게 격려를 보낸다”며 응원했다.


정종훈 조선대병원장은 “해당 의료진의 피로도가 많이 쌓이고 있지만, 광주·전남 지역 최전선에서 혼신의 힘을

다해 사투를 벌이고 있다”며 “지역민 모두의 따뜻한 손길로 코로나19 사태가 조기에 끝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