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중심의 자연친화적 글로벌 병원 조선대학교병원은 더욱 질 높은 의료서비스로 여러분의 건강과 행복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병원소식

작성자
조선대학교병원
등록일
2012.02.07
조회
4682

아버지에게 간 이식한 막내아들의 효행

글 상세보기
첨부파일
 

제목: 아버지에게 간 이식한 막내아들의 효행

      이식 위해 매일 2시간 운동․야채 식단…2주만에 5kg 감량

      조선대병원 김성환, 최남규 교수팀 10시간 걸친 간 이식 수술 성공

       


 

 “부모님이 주신 몸 중 그 일부만 다시 드리는 건데 당연하다고 생각해요. 4명의 자식을 키우느라 고생하셨는데 건강한 간을 드릴 수 있어 다행이네요.”


 만성 C형 간염으로 투병 중인 아버지를 위해 2주만에 5kg의 몸무게를 감량하며 자신의 간 60%를 떼어 이식한 아들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조선대학교병원(병원장 민영돈)에 따르면 김병서(32)씨는 지난 1월7일 조선대병원 장기이식센터(센터장 김성환)에서 간 이식을 위한 다양한 검사를 한 후 만성 C형간염을 앓고 있는 아버지 김천만(66)씨에게 간을 이식했다.


 김성환․최남규 외과 교수로 구성된 조선대병원 간 이식 수술팀은 10시간에 걸친 대수술 끝에 아들의 간 60%를 이식하는데 성공했다. 현재 김씨는 퇴원해 집에서 요양 중이며 아버지는 병원에서 건강하게 회복 중이다.


 아버지의 수술이 필요하다는 소식을 들은 건 지난해 11월. 1남3녀 중 막내인 김씨는 곧바로 자신의 간을 이식하기로 결정하고 병원에서 검사를 받았으나 지방간 판정을 받았다. 애초 12월에 수술할 예정이었는데 김씨는 이를 미루고 지방간 수치를 낮추기 위해 운동에 돌입했다.


 이식을 더 이상 늦추었다간 아버지 생명이 위협하기에 단 기간에 수치를 낮춰야 했다. 김씨는 곧바로 헬스장에 등록해 하루에 두시간씩 달리기를 했다. 또 하루 3끼 식사 모두 야채와 닭가슴살 위주의 식단을 짰다. 아버지를 위한 자신과의 싸움이 시작된 것이다.


 그 결과 2주만에 5kg 몸무게를 뺐고, 다시 진행된 검사결과 지방간 수치가 0에 가깝게 나왔다. 건강한 상태에서 이식수술을 진행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김씨는 “아버지가 주신 건강한 몸을 제대로 관리하지 않은 것 같아 도리어 죄송했다”며 “수술이 잘 돼 아버지가 건강한 모습으로 활동하신 모습을 볼 수 있어 다행이다”고 말했다.


 아버지 김천만씨는 “힘든 수술을 결정해준 아들이 대견하다”며 “완쾌한 모습을 보여주는 게 나의 역할인 만큼 건강한 모습으로 가족들에게 돌아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