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중심의 자연친화적 글로벌 병원 조선대학교병원은 더욱 질 높은 의료서비스로 여러분의 건강과 행복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병원소식

작성자
조선대학교병원
등록일
2020.02.17
조회
1855

광주·전남 지역 ‘코로나19’(22번 확진자) 완치 퇴원

글 상세보기
첨부파일

광주·전남 지역 ‘코로나19’(22번 확진자) 완치 퇴원


- 16번 확진자의 오빠..광주·전남 지역 첫번째 완치 후 퇴원



2018년 신종감염병 대응 모의훈련3.JPG

[지난 6일 조선대병원에 격리 입원한 코로나19 22번 확진자가 17일 완치 후 정상 퇴원했다. 사진은 지난 2018년 신종 감염병

대응 모의훈련 모습]


조선대병원(병원장 정종훈)은 지난 6일 조선대병원 ‘국가지정 입원치료병동(음압격리실)’에 격리

입원중인 ‘코로나19(COVID-19)’ 22번 확진자가 17일 퇴원한다고 밝혔다.


22번 확진자 A씨(46세)는 16번 확진자의 오빠로 설 연휴 여동생 가족과 식사 후 접촉사실이 확인되어

자가 격리 중에 확진 판정을 받고 6일 새벽 2시 30분경에 곧바로 조선대병원 국가지정 입원치료병동에

격리 입원했다.


격리 입원 당시 발열이나 오한 등 증상이 없이 매우 양호한 상태를 유지하던 A씨에게 조선대병원은

철저한 격리와 함께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 치료제인 '칼레트라'를 투여하며 상태를 지켜봤다.


큰 이상 소견을 보이지 않던 A씨는 24시간 간격으로 실시한 2번의 실시간 유전자 증폭(PCR) 검사에서

'음성'으로 확인됨에 따라 해당 의료진은 A씨의 기저 질환 등을 고려해 17일 퇴원을 최종 결정했다.


국가지정 입원치료병동(75병동) 의료진에게 A씨는 “저의 치료를 위해 24시간 고생한 의료진에게 매우

감사하다”며 완치 소감을 밝혔다.


한편, 조선대병원은 병원 이용객의 안전을 위해 병원 1관 중앙과 2관 중앙을 제외한 모든 출입구를

통제하고, 모든 이용객을 대상으로 발열과 해외 여행 이력을 철저히 확인하는 등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